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계절' 오창석, 폐인 벗고 환골탈태→명동 큰손에 돈다발 투척…궁금증↑

?

태양의 계절 (사진=삼화네트웍스)



'태양의 계절' 오창석이 폐인 모드에서 벗어나 '환골탈태'한 모습이 포착됐다.

덥수룩하게 길었던 수염을 깔끔하게 면도하고 나니 신수가 훤한 그의 모습에 저절로 시선이 꽂힌다. 특히 불철주야 열공 모드에 집중하던 그가 명동 큰 손 황범식에게 돈다발을 투척하는 모습은 호기심을 자극하며 시선을 강탈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측은 윤시월(윤소이 분)과 최광일(최성재 분)의 결혼 이후 폐인 모드로 은둔생활을 이어가던 김유월(오창석 분)이 깔끔하게 환골탈태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먼저 공개된 사진에는 덥수룩한 수염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진 깔끔한 모습의 유월이 담겨 있다. 폐인 모드에서 벗어나 신수가 훤해진 유월은 신세를 지고 있는 황노인(황범식 분) 앞에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나타났다.

어느 때보다 반짝이는 눈빛으로 황노인을 설득하고 있는 유월의 모습은 사진일 뿐임에도 음성지원이 되는 듯한 진지함을 자랑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불철주야 열공 모드에 빠진 유월의 모습도 포착됐다. 각종 서류와 서적, 컴퓨터까지 동원해 가며 공부하는 그의 모습은 과거 '양지그룹' 회계감사에 끈질기게 매달리던 유월의 모습과 오버랩 되며 골방에서 라면으로 허기를 달래던 때와는 180도 달라진 카리스마를 자랑한다.

특히 전 재산이 얼마인지 가늠하기 힘들다는 명동 큰 손 황노인 앞에 돈다발을 투척하는 유월의 모습은 호기심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지난 방송까지만 해도 월세도 내지 못해 쩔쩔매던 그가 무슨 수로 이렇게 큰 돈을 마련할 수 있었는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태양의 계절' 측은 "오늘 방송에서 유월은 어떤 계기로 강한 울림을 받고 큰 결심을 하게 된다.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유월의 모습을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