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몽’ 유지태-조복래-박하나-백승환, 의열단 ‘사이다 활약’ 계속된다

?

‘이몽’ 유지태-조복래-박하나-백승환 (사진=MBC)


MBC ‘이몽’ 속 의열단 유지태-조복래-박하나-백승환의 사이다 활약이 이어진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독립운동가들의 스토리를 재조명해 짙은 감동을 유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제강점기라는 혹독한 상황에서 묵직한 사이다 반격을 날리는 의열단의 활약에 시청자들은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의열단이 일본의 포위망을 교묘하게 빠져나가는가 하면 일본 경찰들을 골탕먹이는 등 의열단의 사이다 행보가 통쾌함과 가슴 깊은 울림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는 것.

특히 지난 ‘이몽’ 방송에서는 실제 의열단 김익상 의사의 조선총독부 폭탄 투척 사건을 모티브로 한 의열단의 조선총독부 폭파 작전이 펼쳐져 시청자들의 심장을 뜨겁게 했다. 이어 김원봉(유지태 분)은 의열단원 김승진(김주영 분)과 함께 일본 경무국 마쓰우라(허성태 분)와 켄타(안신우 분)의 뒤통수를 제대로 가격해 사이다를 선사했다.

나아가 의열단이 한인애국단과 ‘이도일몽(길은 다르지만 꿈은 하나다)’이라는 이념 하에 합동 작전을 계획해 향후 이들의 독립운동 행보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의열단의 전천후 활약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먼저 유지태가 조복래(김남옥 역)와 의미심장한 눈빛을 나누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이어 유지태는 박하나(차정임 역)와 함께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김서라(유마담 역)와 마주 앉은 유지태-박하나는 미소를 보이고 있어, 이들이 함께 자리한 이유는 무엇일지 이들이 나눈 대화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유지태-조복래-박하나-백승환(마자르 역)이 도청을 시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조복래는 헤드폰을 통해 들려오는 소리에 집중한 표정이다. 이에 과연 의열단의 다음 타겟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높아지며, 의열단의 전천후 맹활약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이에 ‘이몽’ 측은 “내일(15일) 방송에서는 한인애국단과 합동 작전을 펼치는 의열단의 활약이 박진감 넘치게 그려질 것“이라고 밝힌 뒤, “앞으로 의열단이 선사할 사이다 활약에 많은 기대 해달라“고 전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오는 15일(토) 밤 9시 5분 23-26화가 연속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