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녹두꽃' 황영희X백은혜, "이현이가 그럴 리가 없어!"

?

황영희, 백은혜(사진=방송화면캡쳐)


'녹두꽃' 황영희, 백은혜가 짧지만 강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은 125년 전 이 땅을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민중 역사극으로,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극 중 황영희는 백가네의 정실부인이자 윤시윤(백이현)의 어머니 채씨로, 백은혜는 채씨의 큰딸이자 백가네 장녀인 백이화로 분해 탄탄한 연기와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어제(14일) 방송된 '녹두꽃' 29~30회에서는 박규영(황명심)이 박지환(김가)에 의해 늑혼을 당하자 이에 분노한 윤시윤이 사람들을 죽이고 도망쳤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윤시윤의 충격적인 행동에 망연자실해 하는 장면에서 두 사람은 윤시윤에 대한 안타까움과 비통함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두 사람은 '녹두꽃'에서 완벽한 사투리 구사는 물론 극의 재미를 더하는 실제 모녀같은 '모녀 케미'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신스틸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보여주고 있다.

한편 황영희, 백은혜 두 사람이 출연하고 있는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 31~32화는 오늘(15일) 밤 10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