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정상훈, 코믹→멜로 연기 변신 성공…첫 등장부터 강렬

?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방송캡처)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정상훈이 첫 방송부터 위태롭고 아슬아슬한 분위기조차 완벽 소화하며 연기 변신에 성공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배우 정상훈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일본 원작의 탄탄한 구성 위에 한국적인 정서와 감성을 더한 깊고 진한 한국형 멜로드라마로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정상훈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을 예고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또한 정상훈이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맡은 '진창국'은 '사랑이, 믿음이'라는 이름의 앵무새 한 쌍을 자식처럼 애지중지 키우며 박하선(손지은 역)과의 안정된 가정을 꿈꾸는 구청 사회복지과 계장 역이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화에서 정상훈은 가정에 충실한 듯하면서도 '앵무새'에게만 애정을 표현하며 박하선(손지은 역)을 소홀히 대하는 모습을 그려 보는 이로 하여금 분노를 유발케 함과 동시에 쓸쓸한 감정마저 느끼게 하며 첫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직장 내에서 박민지(고윤아 역)와의 오묘한 기류를 형성하고 같이 회식을 하면서 박하선(손지은 역)에게 문자로 거짓말을 하는 등 바람을 피우는 듯한 애매한 행동을 보여 박하선(손지은 역)이 왜 불륜의 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냈으며 동시에 능청스레 거짓말을 하는 모습 또한 시청자들에게 불편한 감정을 심어주어 정상훈의 완벽 연기 변신을 첫 회부터 강렬히 예고했다.

이처럼 첫 방송부터 빛나는 정상훈의 존재감과 더불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2화는 오늘(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