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혐의 인정 “죄송”…“운전자는 여자친구 아닌 지인”

?

배우 오승윤 (사진=티앤아이컬쳐스)


아역 출신 배우 오승윤이 음주운전 방조한 사실 혐의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를 표했다.

11일 오승윤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오승윤이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운전을 했던 여성은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기준을 넘는 0.101%로 나타났다.

소속사 측은 “오승윤이 비록 말리려고 시도했으나 끝까지 말리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자신의 잘못이라고 인정했다”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 경찰 조사 후 이에 따른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언론에 오승윤과 차에 함께 탄 여성이 여자친구로 보도되자 “본인 확인 결과, 운전 여성은 오승윤의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인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