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인 "슈퍼주니어 탈퇴"…하리수, 강인 팬덤에 쓴소리

?

강인 (사진=DB)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 선언에 하리수가 심경을 전했다.

11일 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이제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합니다. 항상 멤버들에게는 미안한 마음뿐이었다”고 밝혔다.

오후 슈퍼주니어의 SJ레이블 측은 “강인이 슈퍼주니어에서 탈퇴하는 것이 맞다”고 밝힌 가운데, “소속사 SM과의 전속 계약은 원래대로 유지된다. 슈퍼주니어에서만 빠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인은 과거 아시아 팬들의 인기를 끌었지만 각종 폭행 사건과 음주운전 등에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팬들 또한 등을 돌렸다.

한편 하리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안타까운 소식이 들어와서 마음이 아프다”라며 “슈퍼주니어 데뷔 당시 함께 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다.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씁쓸했는데 오늘은 자진 탈퇴까지”라며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에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이어 하리수는 “적어도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것 같다. 개인적으로 팬이었다고 말할 자격이 없지 않겠나?”라고 일갈하곤 “누구보다 힘들 강인 동생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 언제나 무대에서 방송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라며”라며 글을 마쳤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