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벨업' 신정윤, 유쾌한 감초 역할…성훈·데니안과 '사내 케미' 기대

?

드라맥스·MBN ‘레벨업’ 신정윤 (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레벨업’ 신정윤이 유쾌한 첫 등장으로 시선을 모았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드라맥스·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극본 김동규/제작 iHQ)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서 신정윤은 구조조정 전문기업 유성CRC의 직원 송주임으로 첫 등장했다. 대규모 구조조정 프로젝트를 끝내고 휴가를 바라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모습과 함께 선배가 주는 눈치에 급히 마음을 접고 수긍하는 태도까지 사회생활의 리얼리티를 담은 신정윤의 유쾌한 존재감이 시선을 끌었다. 첫화 웃음 포인트로 작용한 신정윤이 앞으로 선보일 감초 활약과 사내 본부장 안단테(성훈 분),박실장(데니안 분)과의 케미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신정윤은 지난해 KBS2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병원 펠로우 김동민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 도장을 찍은 배우이다. 유쾌하고 털털한 송주임 캐릭터로 새롭게 시청자들과 만나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 나갈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드라맥스·MBN ‘레벨업’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