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김기리에게 이영은 해고 지시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만두게 해"

?

여름아 부탁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여름아 부탁해’ 이채영의 이영은을 향한 질투가 폭발했다.

11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주상미(이채영 분)이 왕금희(이영은 분)을 향한 질투심에 오대성(김기리 분)을 이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준호(김사권 분)는 주상미와 산부인과에 다녀온 후 괴로움에 술을 마셨다. 술에 취한 그는 왕금희에게 전화를 걸어 “미안하다. 날 용서하지마”라고 말했다.

이때 한준호를 찾아 술집에 들어온 주상미는 통화내용을 듣게 됐고, 질투심을 느꼈다. 그는 한준호의 전화를 이어받아 왕금희에게 “준호씨 취했으니 내일 보내겠다”라고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다음날 한준호는 일어나서 주상미를 보자마자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고, 주상미는 “잠은 좀 잤는지, 몸은 좀 어떤지 묻지도 않냐”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어 주상미는 한준호에게 “도대체 언제까지 금희한테 미안해서 못 벗어 날거냐?”라고 화를 냈다. 한준호는 “금희 지금 마트에서 일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주상미는 “그게 그렇게 안타깝냐? 그런데서 일하지 않게 돈을 줘”라며 화를 냈다.

이후 주상미는 왕금희가 일하는 마트를 찾았고, 왕금희에게 “돈 줄테니 마트 일 그만둬. 준호 씨 동정심 유발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왕금희는 “돈 주겠다고? 주고 싶으면 줘. 거부 안 할테니까. 하지만 그 돈 받고 마트 그만 두는 일은 없을거야”라고 대꾸했고, 주상미는 “역시 내 생각이 맞았네. 넌 돈이 필요한 게 아니라 준호 씨 동정심을 얻기 위해서였어”라며 목소리를 높혔다.

왕금희는 침착하게 “마음대로 생각해. 그리고 그 사람 한 번만 더 외박하게 만들어. 외박 하루에 이혼 한 달씩 늘어날테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주상미는 화를 숨기지 못했고, 오대성에게 “무슨 수를 써서라도 왕금희 마트 그만두게 만들라”고 지시했다.

한편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매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