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봄밤' 정해인, 한지민 향한 진심으로 길해연 감동시켰다

?

봄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정해인이 한지민을 향한 깊은 사랑으로 길해연의 마음을 움직였다.

1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는 유지호(정해인 분)가 이정인(한지민 분)의 언니 이서인(임성언 분)와 모친 형성(길해연 분)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기석(김준한 분)은 이정인의 부친 이태학(송승환 분)과 부친 권영국(김창완 분)을 한 자리에 불러 이정인과의 결혼을 이야기했다. 그러나 앙숙인 이태학과 권영국은 권기석이 자리를 비운 사이 몸싸움을 했다.

이후 권기석은 이태학은 집에 바래다주었고, 형선과 마주쳤다. 권기석은 형선에게 “정인과 결혼해야 된다”고 말했다. 형선은 “두 사람 마음이 제일 우선”이라고 말했고, 권기석은 “정인이를 생각해서다. 정인이 유지호 만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권기석은 “(유지호) 질이 좀 안 좋더라. 사람은 겉만보고 판단해선 안 되겠더라”고 말하며 형선에게 유지호를 험담했다. 이에 형선은 이정인에게 유지호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의사를 물었고, 유지호는 “은우와 함께 뵙고 싶다”고 화답했다.

서로의 의사가 전달됐고, 이후 유지호는 아들 은우와 함께 이정인의 자매와 모친을 만났다. 유지호는 “궁금한 거 편히 물어보세요”라고 말했고, 형선은 “이번 자리를 기회로 하나씩 알아가겠다”고 했다.

이서인은 “하나만 궁금하다. 어떤 마음으로 견뎠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유지호는 “부모님께서 아이를 키워주셨지만 나만 바라보고 세상을 살아가는 아이보고 무너질 수 없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정인 씨도 마찬가지다. 나라는 사람 하나만 믿고 왔는데 무슨 일이 있더라도 지켜야겠다”고 말했고, 이서인과 형선은 그의 진심에 감동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