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빌리아의 이발사' 이민정, 출연 이유 "운명이라 생각했다"...남편 이병헌 출연은?

?

세빌리아의 이발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세빌리아의 이발사' 배우 이민정이 예능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11일 첫 방송된 MBC every1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이발사 주인장으로 배우 이민정이 영입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민정을 비롯해 정채연, 에릭, 앤디 등이 출연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연예인들이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와 스페인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첫 예능 출연을 하게 된 이민정은 "한 번도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을 생각해본 적도 없었고, 한 번도 해볼 생각도 안 했었다"고 밝혔다.

특히 정채연과 첫 만남을 가진 이민정은 "나만 예능 초짜인 것 같다"며 걱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출연을 고심하던 이민정은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이 예능 기획을 본 그날 고등학교 친구를 만났다. 세빌리아에 갔다 온 이야기를 해주면서 너무 아름답다더라. 기획을 보자마자 친구가 얘기하니까 신기했다"며 "운명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이민정은 "우리 돈 많이 벌어보자"고 이발사 주인장다운 다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민정은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발표회에서 "남편 이병헌과 동반 예능을 할 생각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같이 출연할 일은 없을 것 같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어 이민정은 "배우에게 예능은 양날의 검일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 하는 것 같다"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