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스터 라디오' 은지원 "송민호 정말 특이해, 정신세계 알수 없는 예술인"

?

'미스터 라디오' 은지원 (사진=KBS)


11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신곡 '불나방'으로 활동 중인 은지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은지원은 "불나방을 송민호가 만들어줬다.”라고 소개하면서, "원래 늘 혼자 하다가 회사를 옮기면서, 프로듀서들과 함께 작업했다. 거기 프로듀서 분들이 저한테 딱 맞는 곡을 만들어주시더라, 너무 고마웠다, 송민호도 그 중에 하나다"라고송민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강식당이 화젠데, 직접 식당을 운영해 볼 생각은 없나?” 라는 질문에는 “하더라도 내가 직접 운영하지는 않을 것 같다. 너무 힘들다.” 라고 하면서, “이제 식당에 가면 뭘 갖다달라는 말을 못하겠다. 접시나 반찬 같은 것도 주방에 가서 내가 가져오는게 낫지, 달라는 말이 안나온다.” 라고 덧붙였다.

김종민과 찍은 새 예능에 대해서는 “귀농까지는 아니지만, 시골에 집을 얻어서 1년 동안 사는거다. 김종민 때문에 욕할뻔 했다” 라고 얘기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리고는 “제작진이 시골에서 뭘 해보고 싶냐고 물어봤더니, 김종민이 양봉을 얘기했다. 양봉이 웬 말이냐” 라고 열변을 토했고, 남창희가 “그럼 두 분이서 이제 온 몸에 벌 붙이고 나오는거냐” 라고 묻자, “양봉 얘기한건 김종민이다. 나는 안한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정수가 “김종민이랑 둘이 같이 자나? 내가 예전에 예능에서 은지원이랑 같이 자봤는데.. 쉽지 않다”라고 얘기하자, 은지원은“잠버릇이 특이하다. 앉아서 눈을 뜨고 잔다. 잠꼬대도 또박또박 정확하게 한다. '1박 2일'할 때 제작진이, 내가 앉아서 자고 있는데 ‘잠에서 깬 은지원’이라고 몇 번이나 자막을 썼다” 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나도 특이하지만, 얘도 참 특이하다 느낀 사람은?” 이라는 질문에는 “송민호”라고 답하면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 도통 알수 없다. 정신세계가 예술인 그 자체다. 그림도 정말 잘 그린다. 나도 특이하지만, 정말 특이하고 멋진 친구다”라면서 송민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