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밴드' 퍼플레인, 'old and wise' 무대 선보여..."처음 받는 에너지가 가장 좋은 에너지"

?

슈퍼밴드 (사진=방송 영상 캡처)


‘슈퍼밴드’ 파이널 생방송이 진행됐다.

오늘(12일) JTBC ‘슈퍼밴드’에서는 마지막회로 ‘파이널 생방송’이 방송됐다.

이날 첫 번째 무대는 퍼플레인 이나우, 정광현, 김하진, 양지완, 채보훈이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의 ‘old and wise’를 선보였다.

채보훈은 “마지막 우리 이야기가 될 수 있으니 우리 여정을 파나로마처럼 보여줄 수 있는 끝맺음을 할 수 있는 곡이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퍼플레인은 “처음에 게임을 끝내놓겠다”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퍼플레인은 화려한 사운드의 무대를 선보였고, 채보훈은 “너무 만족한다. 첫 무대라 덜 떨렸다. 처음 받는 에너지가 가장 좋은 에너지다. 여러분들의 좋은 에너지 덕분에 잘 끝낼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슈퍼밴드’는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으로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