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뭉쳐야찬다’ 이형택, 회비 500달러에 선뜻 “그 정도 쯤이야”...그가 껄끄러운 멤버는?

?

뭉쳐야찬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뭉쳐야찬다’ 테니스 선수 이형택이 합류했다.

11일 방송된 JTBC '뭉쳐야찬다’에는 이형택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이날 이형택은 자신의 축구 실력에 대해 “남자라면 기본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만기는 그의 자신만만함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멤버들은 “김용만이 500달러를 냈다”라며 회비에 대해 언급했고, 이형택은 “그렇게 하겠다. 그 정도 쯤이야”라고 쿨하게 답했다.

또한 멤버들은 “불편한 멤버가 존재하냐”고 질문했고, 이형택은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있다”고 대답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이형택보다 형님인 이만기와 허재가 뜨끔한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후보군을 줄여나가며 대상자를 색출했다. 결국 이형택은 “껄끄러운 멤버가 두 명”이라는 힌트를 줬고, 이만기와 허재가 동시에 좌절한 모습을 보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