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비파주 극찬 "30년된 양주 색깔, 맛 끝내줘"

?

ㅏ 혼자 산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박나래가 비파주를 예찬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비파주를 담그기 위해 목포로 내려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는 조부모 댁에 있는 비파 나무에서 열매를 따 담금주를 만들기 위해 목포를 찾았다.

박나래는 "태어날 때부터 우리 마당에 비파나무가 있었다. 비파라는 과일은 살구 같은 생김새에 속은 달콤하다"며 "비파로 술을 담그면 30년 된 양주 색깔이다. 맛이 끝내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나래가 기억하는 조부모 댁의 비파나무는 이미 죽고 없었다. 이에 박나래의 할아버지는 "다 죽고 없다. 얼마 전에 새로 심었는데 그건 한 5년 있어야 열매를 딸 수 있다"고 말했다.

박나래가 "그러면 어떡하냐, 나 그거 만들러 왔다"며 당황하자, 박나래의 할머니는 "장난 그만 해라. 이미 다 사두지 않았냐"며 손녀를 위해 비파 열매를 따로 사둔 할아버지의 정성을 고백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 광경을 보던 기안84와 이시언은 "너무 평화롭다. 여름나래학교가 생각난다"며 추억을 떠올렸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