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녹두꽃' 최무성, "녹두꽃은 내 이미 숱하게 보았다"

?

최무성(사진=방송화면캡쳐)


'녹두꽃' 최무성이 끝내 사형을 판결 받게 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배우 최무성이 출연 중인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은 125년전 이 땅을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민중 역사극으로,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어제(12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 45~46 화에서 최무성은 마지막 만찬을 즐긴 후 옥수레에 올라타 수많은 백성들이 거닐고 있는 거리를 걸으며 마지막 행렬을 하게 됐다. 오열하는 백성들 속 조정석(백이강)을 만난 최무성은 "살아있었구나."하며 말을 건넸고 조정석(백이강)은 "장군헌티 녹두꽃이 만개한 시상을 보여드려야 허는디..."하고 울컥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최무성은 "녹두꽃은 내 이미 숱하게 보았다."라며 미소를 짓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으며 동시에 여태까지의 일들을 회상케 만들어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끝내 사형을 판결 받은 최무성은 미련 없이 눈을 감았으나, 윤시윤(백이현)과 함께 있던 한예리(송자인)는 마지막 부탁이 있다며 사진 한 장을 부탁했다. 어색한 표정으로 있던 최무성은 한예리(송자인)의 "이제 모두가 장군을 기억하게 될 것 입니다. 사진기를 보면서 이렇게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건 백성이고...백성으로 태어날 자들이다."라는 말을 듣고 안광이 번득이는 표정으로 마지막 사진을 찍어 시청자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했으며 실제 '전봉준'의 사진을 재현한 스틸 컷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역사 속에 고요히 잠들어있던 기억들을 다시 되새기게 만들었다.

이처럼 최무성의 빈틈없는 열연으로 매회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드는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 47~48화는 오늘(13일) 밤 10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