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BS ‘의사 요한’ 전노민X정인기, 힘 있는 지원 사격!!

?

전노민, 정인기(사진=SBS ‘의사 요한’)


배우 전노민과 정인기가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 특별 출연, 묵직한 지원 사격에 나선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금)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와 흡인력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흥행보증수표’ 조수원 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관록 있는 배우 전노민과 정인기가 특별 출연으로, ‘의사 요한’에 전폭적인 지원사격을 예고,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남다른 존재감으로 임팩트를 안긴 전노민은 극중 아버지가 설립한 병원 재단을 물려받은, 한세병원 심장외과의 출신 재단이사장 강이수 역으로 특별 출연한다. 극중 강이수는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장 민태경(김혜은)의 남편이자, 강시영(이세영), 강미래(정민아)의 아버지이며 정신적인 지주. 다정다감하고 푸근한 아버지이자 남편, 그리고 신념 있는 의사, 재단이사장으로 분할 전노민이 ‘의사 요한’의 묵직한 무게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인기는 차요한(지성)이 수인번호 육이삼팔(6238)을 달고 수감생활을 하는 청일교도소 소장 오정남 역을 맡는다. 극중 오정남은 강시영(이세영)의 아버지인 한세병원 이사장 강이수(전노민)와 형제처럼 가까운 사이로 강시영이 유일하게 마음을 터놓는 삼촌 같은 존재. 방황하는 강시영을 교도소 의무관으로 불러들여 강시영과 차요한을 만나게 만든 일등공신이다. 따뜻한 성품과 특유의 유쾌함으로 ‘의사 요한’에서 의미심장한 활약을 선보인다.

이와 관련 전노민과 정인기가 한세병원 이사장 강이수 역과 청일교도소 소장 오정남 역으로 완벽하게 등장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전노민은 새하얀 의사 가운을 입은 채 프로페셔널한 의사로서의 카리스마를 드러내고 있고, 정인기는 교도소장 복장과 모자를 쓴 채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는 터. 더불어 극중 강이수와 오정남의 각별한 돈독함이 묻어나는, 다정한 포즈의 인증샷이 공개되면서, 두 사람의 인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제작진은 “설명이 필요 없는 관록의 연기력을 지닌 전노민과 정인기가 ‘의사 요한’에 특별 출연하면서 스토리를 풍성하게 만든 것은 물론 완성도도 한층 높였다”며 “‘의사 요한’의 든든한 지원사격이 되어줄 두 사람의 명품 열연과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