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참시’ 이영자-전현무-송은이 등, 블록버스터 급 장기자랑 쇼

?

전현무, 유병재, 이영자(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등이 블록버스터 급 장기자랑 쇼쇼쇼를 펼친다. ‘무더가든’부터 ‘유노병재’까지 강렬한 비주얼이 대거 등장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오늘(13일)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오늘(13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60회에서는 어디서도 보지 못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 이승윤의 장기자랑 무대가 공개된다.

‘2019 전참시 MT’의 화룡점정이 드디어 공개된다. 바로 참견인들의 장기자랑 무대로 노래와 댄스는 물론 차력쇼와 마술쇼까지 상상을 초월하는 블록버스터 급 스케일의 무대들이 펼쳐질 예정이어서 기대를 증폭시킨다.

먼저 전현무는 카더가든의 시그니처 헤어스타일을 똑같이 따라 했을 뿐만 아니라 마카롱과 비닐봉지로 디테일을 더해 ‘무더가든’을 완성시켰다고. 이처럼 겉모습은 200%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그가 무대까지 똑같이 해낼 수 있을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가운데 ‘무더가든’을 위협하는 재야의 고수가 등장한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는 찌를듯한 고음과 화려한 무대 매너로 참견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어서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유병재와 매니저가 각각 ‘유노병재’와 ‘최강규선’으로 변신, ‘규병신기’를 결성해 무대를 꾸미고 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두 사람의 무대는 참견인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받으며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고 해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전현무가 “지금까지 이런 장기자랑은 없었다!”라고 감탄한 이영자의 마술쇼와 이승윤의 차력쇼까지 공개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참견인들의 숨겨진 끼와 재능을 확인할 수 있는 ‘2019 전참시 MT’ 장기자랑 무대는 오늘(13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