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스터 기간제' 괴물 신예 총출동 슈퍼 루키 군단 소름 유발 예고

?

‘미스터 기간제’(사진=OCN 제공)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를 통해 2019년 라이징 스타가 탄생할 예감이다. 연기력부터 비주얼까지 모두 갖춘 괴물 신예들이 총출동하는 것.

오는 17일(수) 밤 11시 첫 방송 되는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명문사학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방송 전부터 ‘학생’으로 출연하는 슈퍼루키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특히 예고편과 포스터 등을 통해 비주얼을 드러낸 천명고 톱클라스 4인방 이준영(유범진 역), 최규진(이기훈 역), 한소은(한태라 역), 김명지(나예리 역)는 안방극장에 섬뜩한 존재감을 보여줄 것을 예고한다.

또한 ‘미스터 기간제’의 포문을 열 ‘명문고 여고생 살인사건’의 용의자인 장동주(김한수 역)와 피해자인 정다은(정수아 역)에 대한 기대감이 샘솟는다. 최근 공개된 스틸을 통해 장동주는 윤균상(기무혁 역)과의 접견 장면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낼 것을 예고, 안방극장에 기대주로 자리매김할 것을 확신케 했다. 더불어 정다은은 모범생의 모습과 비밀스런 매력을 오가며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자극할 것이다.

아이돌에서 이제는 엄연한 연기자로 변신한 병헌(안병호 역)과 권소현(서윤아 역)의 활약에도 기대감이 높아진다. 드라마와 연극을 넘나들며 꾸준히 연기력을 쌓고 있는 병헌은 천명고에 사회적 배려자 전형으로 입학한 안병호 역을 맡아 눈길을 끄는 열연을 펼친다. 권소현은 자기주장이 강하고 정의감이 투철한 고등학생 서윤아 역으로 극중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들과 함께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출신인 신재휘(손준재 역)도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충격을 줄 준비를 마쳤다.

‘미스터 기간제’ 측은 “극 중 천명고 학생들로 등장하는 신예들의 존재감이 대단할 것이다. 평소에는 말간 얼굴의 소년, 소녀 느낌을 내뿜는 친구들이지만 연기를 할 때는 180도 달라져 소름을 자아낸다. 촬영할 때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와 열정에 선배 배우들도 엄지를 추켜세울 정도”라며 “이 중 2019년 라이징 스타가 탄생할 것을 확신한다.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할 ‘미스터 기간제’의 신인 배우들에게도 큰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