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도서관이 짚어주는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관전 포인트 대 공개?

?

대도서관, '신입사관 구해령'(사진=MBC제공)


대한민국 대표 게임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의 홍보 마스터로 나섰다.

오는 7월 17일 첫 방송되는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이 첫 방송을 앞두고 '신입사관 구해령 x 대도서관의 관전백서'를 내일(14일) 공개한다.

공개된 티저 영상만으로도 설렘을 유발하는 주인공들의 캐미와 감각적인 미장센, 그리고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출연으로 2019년 여름을 책임질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만약 조선에 여자 사관이 있었다면?’이라는 발칙한 상상을 바탕으로 한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특히, 이번 '신입사관 구해령 x 대도서관의 관전백서'는 국내 최고의 게임 크리에이터로 인기가 높은 대도서관이 홍보 마스터를 자처하고 나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대도서관은 드라마의 시대적 배경은 물론, 캐릭터에 영향을 준 사관은 무엇인지, 조선시대에도 연애소설이 있었는지 등 드라마에서 미처 담지 못한 이야기들을 통해 ‘신입사관 구해령’을 보는 재미를 한층 더 할 예정이다. 여기에 드라마 촬영 현장도 전격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의 꼼꼼한 설명으로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미리 경험하는 '신입사관 구해령 x 대도서관의 관전백서'는 내일 저녁 8시 45분에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솔로몬의 위증’을 통해 인물의 섬세한 심리묘사로 호평을 받은 김호수 작가와 ‘바람의 나라’ ‘전우치’ ‘솔로몬의 위증’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청자의 지지를 받은 강일수 감독이 다시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 화제가 되고 있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일 밤 8시 55분에 M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