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호텔 델루나' 오지호, 아이유에게 목숨 대가로 여진구 거래 '강렬한 특별출연'

?

호텔 델루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아이유가 여진구를 두고 오지호와 거래했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는 구현모(오지호 분)가 호텔의 꽃을 딴 대가로 장만월(아이유 분)에게 목숨을 구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현모는 구찬성(여진구 분)의 아빠로 진한 부성애를 보였다. 그는 가난하지만 아들 구찬성에게 생일 선물을 주고 싶었고, 도둑질을 하다가 경찰에 쫓겼다.

그러던 중 그는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고 의식을 잃었다. 그가 다시 의식을 차렸을 때는 장만월이 발길질을 하고 있었다. 구현모를 아파했고, 장만월은 “아픔을 느끼는 걸 보니 이거 아직 살아 있는 거냐. 도둑질을 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구현모는 “난 아무 짓도 안했다. 나는 여기서 도둑질 안했다”라고 해명했지만 장만월은 “어차피 인간은 언젠가 죽는다. 왔다 갔다 할 거 없이 이왕 온 거 죽어라. 감이 없나본데 이미 죽어가는 중이다”라며 품 속에서 황금뱀을 꺼냈다.

구현모는 “나는 아직 못 죽는다. 아들이 있다. 꽃을 달라고 해서 저 나무에서 꽃을 땄다. 생일 선물로 주려고 했다”라고 매달렸다. 이에 장만월은 의아해하며 “분명 이 나무에서는 꽃을 피우지 않는다. 이 인간한테 꽃도 피우고 가지도 내줬다? 살려보내라는 건가? 이게 아들 생일 선물이라고?”라고 중얼거렸다.

이어 장만월은 “그래. 살려주겠다. 아비를 살려줬으니 아들이 갚아라. 잘 키워서 나를 줘라”며 “인간이 제 구실을 하려면 20년을 더 키워야 할 거다. 싫으면 오늘 밤에 너는 죽는다. 빨리 결정해라. 네가 살 수 있는 기회는 몇분 안 남았다. 어쩔래?”라고 제안했다.

고민하던 구현모는 장만월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장만월은 “20년 후에 네 아들을 데리러 가겠다”라고 말하고 구현모를 보내줬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매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