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세연' 박하선X이상엽→예지원X조동혁, 안방극장 뒤흔든 어른들의 특별한 멜로

?

오세연 (사진=방송캡처)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의 키스 직전 엔딩이 시청자 마음을 뒤흔들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 4회가 순수와 도발, 아련과 관능을 넘나드는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치명적인 사랑에 빠져버린 네 남녀의 감정이 스킨십으로 표현되며, 시청자들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든 것이다.

‘오세연’ 4회에서는 서로에게 빠져드는 손지은(박하선 분)-윤정우(이상엽 분), 최수아(예지원 분)-도하윤(조동혁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손지은은 앵무새 사랑이를 잃어버리고 힘들어했다. 그런 손지은의 옆에서 힘이 되어 준 사람은 남편 진창국(정상훈 분)이 아닌 윤정우였다. 한편 도하윤은 최수아에게 그림을 그려주지 않겠다 단언했지만, 계속되는 최수아 생각에 연락을 하고 말았다. 그렇게 네 남녀는 모두 출구 없는 사랑으로 한 발자국 더 다가섰다.

특히 이날 윤정우가 손지은에게 처음으로 아무 이유 없이 먼저 만나자고 제안해 두근거림을 유발했다. 윤정우 역시 대안학교 교사 자리를 무시하는 아내 노민영(류아벨 분) 때문에 지쳤을 때 손지은에게 위로 받은 것. 결국 윤정우는 손지은에게 직접 “만나고 싶어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두 사람이 아무 목적 없이, 서로의 의지로 약속을 잡고 만난 것 자체가 처음이었다. 그렇게 숲 속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깊숙이 알아갔다. 그때 손지은과 윤정우 위로 소나기가 내렸다. 비를 피해 한 우산 안에 들어간 두 사람은 가까이서 서로를 마주봤다. 입맞춤 직전까지 다가선 두 사람의 모습이 화면에 마지막으로 잡히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최수아와 도하윤의 엔딩은 더욱 과감했다. 도하윤의 연락을 받고 화실을 찾은 최수아. 두 사람은 결국 감정을 드러냈고, 서로를 탐닉하듯 스킨십을 나누며 강렬한 사랑에 빠져들었다. 금기된 사랑을 시작하는 최수아와 도하윤의 모습은 격정멜로로서 ‘오세연’의 매력과 몰입도를 그대로 보여주며 시청자까지 빠져들게 만들었다.

갑자기 찾아온 사랑 앞에 네 남녀의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했다. ‘오세연’은 순수와 도발, 애틋과 관능을 넘나들며 두 커플의 스킨십을 그린 엔딩으로 이들의 사랑이 앞으로도 더욱 강렬하고 치명적으로 흘러갈 것임을 암시했다. 이는 가슴에 꽂히는 감성적 대사를 통해 네 인물의 심리를 차곡차곡 쌓아온 스토리, 감각적 영상미, 배우들의 디테일한 열연 등을 통해 완성됐다. 한 번 보면 결코 놓칠 수 없는 어른들의 특별한 멜로 ‘오세연’의 다음 이야기가 미치도록 기다려진다.

한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