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녹두꽃’ 서영희, 섬세한 열연으로 완성한 캐릭터 서사

?

녹두꽃 서영희(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영희가 섬세하면서도 애틋함을 녹여낸 명열연으로 ‘녹두꽃’의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13일 종영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는 서영희가 별동대장 백이강(조정석 분)의 어머니 유월 역을 맡아 구슬프면서도 강인한 캐릭터를 제대로 보여주며 극중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감으로 활약했다.

극 초반 서영희는 삐뚤어진 아들의 행보를 감싸 주는 것이 아닌 호되게 다그치고 올바른 길로 걸어갈 수 있게 쓴소리를 아낌없이 해줄 수 있는 어진 어머니의 면모를 애틋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어 동학군이 된 아들 이강을 따뜻하게 안아주며 사람이 됐다고 하는 장면은 얼마나 강인한 여성인지 느낄 수 있도록 섬세하게 표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백강의 어머니로써 활약만 한 것은 아니다. 성장형 캐릭터를 완성한 것. 서영희는 고부의 집강소 집사로 어려운 처지에 놓인 노비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서는 행보를 보여줬는데 양반들에게 핍박을 받으면서도 뜻을 굽히지 않으며 자신은 별동대장 어미라는 것을 강조, 끝까지 어려운 이들의 편에 서 모두를 울컥하게 했다.

더욱이 초반에는 백가(박혁권 분)의 앞에서 말도 제대로 못하던 모습에서 당당하게 맞받아치는 정도까지 변화하게 됐는데 이는 왠지 모를 카타르시스를 불러일으키며 유월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이렇게 동학군과 함께하고 집강소에 합류하며 점점 강인해져 가는 유월 캐릭터를 서영희는 섬세하고 절박하게 완성하며 캐릭터 서사를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냈다는 평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아들 이강과의 관계를 연기로 납득시킨 서영희의 열연은 마지막까지 ‘녹두꽃’을 가득 채우며 엄지를 치켜 올리게 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