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언니의 외사랑, 띠동갑 동생에 집착하는 이유

?

안녕하세요(사진= KBS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이영자가 폴킴에 대해 팬심을 드러냈다.

15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자신을 아기 취급하는 띠동갑 언니 때문에 고민이라는 15살 여중생의 ‘베이비 베이비’ 사연이 소개된다.

고민주인공을 ‘애기’라 부른다는 언니는 고민주인공에게 입술뽀뽀를 해 달라고 하거나 사람들 앞에서 엉덩이를 토닥거리는 등 자신을 어린아이 대하듯 한다고 했다. 또한, 고민주인공은 라면을 못 끓이게 하는 것은 물론 가스불 조차도 못 켜게 하는 등 언니의 과잉보호에 짜증이 난다면서 차라리 다른 자매들처럼 싸우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사연을 들은 김소이는 동생을 귀여워하는 고민주인공 언니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면서 본인 또한 연예계에 데뷔한 사촌동생 폴킴이 마음이 쓰여 관심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영자는 반색하며 “사인 좀 받아줘요”라 부탁, 폴킴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후 등장한 고민주인공 언니는 동생을 자식처럼 키웠다면서 고민주인공이 자신에게는 아기로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한 언니는 엉덩이를 토닥이는 것에 대해 고민주인공이 성추행이라고 반발하는 모습마저 귀여워 보인다고 해 말문을 막히게 했다.

하지만 함께 온 아버지를 통해 고민주인공 언니가 동생에게 지나친 애정을 쏟는 이유가 밝혀지며 출연진들이 언니의 마음을 이해하게 되었다고 해 띠동갑 자매에게 대체 무슨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띠동갑 자매의 특별한 사연이 공개될 KBS 2TV ‘안녕하세요’는 1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