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윙키즈' 송지아, "하루종일 골프만 치고 싶어"

?

'스윙키즈' 송지아(사진=방송 화면 캡처)


프로 골퍼 박지은이 송지아의 골프실력에 엄지척을 내세웠다.

10일 첫 방송된 tvN '스윙키즈'에서는 박지은 프로 골퍼를 주축으로 한 특별한 어린이 골프클럽이 선보여졌다.

박지은은 "'스윙키즈'가 아이들과 함께 하는 프로라고 하더라. 한 아이 엄마로서, 골프를 알리고 싶은 사람으로서. 아이들에게 보다 더 즐겁게 골프를 플레이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박지은이 단장을 맡은 골프클럽에는 3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그 중 첫 지원자는 송지아. 송지아의 프로필을 지켜보던 박지은은 "8개월 만에 89타라니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송지아는 "하루종일 골프만 치고 싶은데 영어도 꼭 해야한다. 지금은 골프가 너무 좋다"고 골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지아 엄마 박잎선은 "지아가 필드에서 치는 짜릿함을 느껴, 공부는 매일 4시간 이상 안하는데 골프에 제대로 홀릭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송지아는 "골프가 너무 재밌다"고 설렘을 표출했다.

이어, 송지아의 골프실력이 공개됐다. 모델같은 포스로 정확한 자세를 갖추며 완벽한 실력까지 갖춘 송지아를 본 박지은은 "아버지 피를 물려받아 운동실력이 있는 것 같다, 승부욕이 있어보인다"면서 놀라워했다.

또한, 송지아를 필두로 최대휘, 이석찬, 이솔, 구본서, 윤채연 등 6명의 차세대 유망주들이 골프클럽에 합류했다.

김동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