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수 "처음 보는데 잘 생겼다"…하성운 美모에 뜻밖의 고백

?

복면가왕 (사진=MBC)



오는 일요일(13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만찢남’을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펼쳐진다.

판정단으로는 워너원 출신 감성 보컬 하성운, 에이핑크의 개인기 부자 윤보미와 막내 오하영이 합류해 활약한다.

하성운은 지난주에 이어 날카로운 추리와 복면 가수들의 개인기 지원사격으로 스튜디오 분위기를 한층 달아오르게 했다. 심지어녹화 도중 '하성운표 클럽 댄스'를 선보이며 열광적인 환호를 이끌어내기도 했다고. 순식간에 무대 위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그의 클럽 댄스 실력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한 복면 가수는 “처음 보는데 잘 생겼다”며 하성운의 미모(?)에 즉흥 고백을 선보여 좌중을 술렁이게 했다. 복면 가수도 사랑에 빠진 하성운의 무한 매력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에이핑크 윤보미의 예능감 또한 ‘역시’였다. 한 복면 가수가 애절한 가창력과 대비되는 코믹 댄스를 선보이자, 윤보미가 직접 무대 위로 나선 것. 얼굴을 감싸며 쑥스러운 듯 어쩔 줄 몰라하던 그녀는음악이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무대 위를 종횡무진하며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이를 본 같은 그룹 멤버 오하영은 머리를 쥐어뜯으며 언니의 만행(?)에 탄식했다고.

하성운의 댄스 실력과 에이핑크 윤보미&오하영의 판정단 활약, 그리고 복면 가수들의 좌충우돌 개인기 열전까지 오는 일요일(13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