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진 "행복한 결혼생활 비결은 '감사함'…좋은 남편과 예쁜 아이들 얻어 감사해"

?


?



아직도, 그리고 앞으로도 그런 아이돌은 없을 거다. 90년대 전 국민을 팬덤으로 이끌었던, 필기도구를 사진으로 가득 채웠던 1세대 아이돌의 인기는 지금 생각해도 놀라울 뿐이다. 그리고 그 풋풋하고 귀여운 세기말 아날로그 감성의 추억에 젖는다.

벌써 20여 년 전의 이야기다. S.E.S. 출신, 그리고 ‘원조 요정’이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붙던 유진. 어느덧 데뷔 23년 차를 맞은 그는 이제 배우 유진으로서 오롯이 서 있다. 그간 연기와 예능 등으로 다양한 색을 보여주며 활동해왔던 유진의 화보와 함께 인터뷰가 공개됐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그는 무표정한 연기로 깔끔하고 절제된 분위기를 보여주다가도 화려하고 우아한 분위기와 시크하고 관능적인 무드를 자유롭게 연기하며 명불허전임을 증명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10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독립영화 ‘종이꽃’에 대해 ‘절망 속에서 피어나는 희망’을 그린 영화라고 소개했다. “잔잔한 내용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다는 생각 없이 술술 읽히더라. 영화가 정말 따뜻하고 좋다, 해보고 싶다 생각이 들었다. 안성기 선배님이 출연하신다는 얘기가 아무래도 나에게는 메리트가 컸다”고 출연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연기 호흡도, 내가 감히 ‘호흡’이라는 말을 하기 어려운 분이라고 생각했다. 너무 대선배님이시니까. 그런데 너무 편하게 해주시고 대기할 때 대화도 잘해주시고 나도 생각보다 너무 편해서 즐겁게 할 수 있었다”며 함께 출연한 안성기에 대해 덧붙였다.

MBC 예능 ‘공부가 머니?’에 출연 중인 근황을 전한 그에게 활동 계획을 묻자 MC가 성향에 잘 맞아 기회가 된다면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로는 평소 즐겨보는 로맨틱 코미디, 액션, 스릴러를 꼽았다.

어느덧 데뷔 23년 차가 된 그는 데뷔 초를 돌아보며 “정말 어린 나이에 뭣 모르고 활동했다는 생각 든다”며 웃어 보였다. 요즘 후배들을 보며 ‘어릴 때가 좋다’는 어른들의 말에 공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동안 비결을 묻자 “우선 몸에 나쁜 건 안 한다. 술, 담배 안 하는 것만으로도 피부 관리에 좋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남편 기태영과의 러브 스토리에 대해 묻자 “나는 ‘첫눈에 이 사람이다’ 이런 건 없더라. 만나면서 말이 통하고, 서로 알아가다 보면 결혼할 만한 사람인지 보인다. 그 사람의 생각과 가치관 같은 게 잘 맞으면”이라고 말했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할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결에 ‘감사함’이라고 말한 그는 좋은 남편과 예쁜 아이들을 얻어 감사하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결혼 후 활동이 줄어 보고 싶어 하는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그는 아이들이 크면 연기에 더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팬들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하며 소통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의도와는 달리 매번 기사화돼 부담스럽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밝고 적극적인 성격이라는 그는 집에만 있는 것을 싫어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지고 있어 좋다고 말했다. 목표도 가정생활과 일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이라며 다부진 모습을 드러냈다.

그간 연기와 예능 등으로 다양한 색을 보여주며 활동해왔던 그는 이제 배우 유진으로서 오롯이 서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