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렉카’ 이태선의 국내 최초 렉카 액션극 관전 포인트는?

?

‘렉카’ 이태선(사진=KBS2)


KBS 드라마스페셜 2019의 세 번째 작품 ‘렉카’가 11일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KBS 드라마스페셜 2019 ‘렉카’는 사설 렉카 기사 태구(이태선)가 납치 사건을 목격하고 사건을 추적하는 국내 최초 렉카 액션극. ‘렉카 액션’이라는 신선한 소재는 물론,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인상을 남긴 이태선, 특유의 에너지를 가진 강기둥, 어떤 역할이든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조희봉까지. 매력적인 배우들의 만남으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는 바. ‘렉카’의 재미를 더할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어느 날 밤 본 한 장면 때문에, 사건에 휘말리기 시작한다는 사설 렉카 기사 태구. 그가 본 건 차 트렁크 안에 사람일지도 모를 ‘무언가’였다. 확실하진 않지만, 그럼에도 태구는 트렁크 속에 있을지도 모를 사람, 피해자의 흔적을 쫓아 미친 듯이 질주하기 시작한다. 자동차 추격전은 물론 몸을 사리지 않는 리얼 액션까지. 태구의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펼쳐진다.

또한, 태구 역시 마찬가지다. 퍽퍽한 삶을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그런 그를 통해 그럼에도 우리는 놓치지 말아야 할, 그럼에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한다. 액션의 통쾌함, 스릴러의 긴장감, 여기에 유쾌한 웃음과 가슴 따뜻한 휴머니즘까지 담아 빈틈없이 꽉 찬 한 편의 드라마를 선사할 예정이다.

배우 이태선은 지난 9월 화제 속에 종영한 ‘호텔 델루나’를 비롯해 다양한 작품에서 감성과 설득력으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그려냈던 이태선이 ‘렉카’를 통해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사전 공개된 영상과 스틸컷만 봐도 퍽퍽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렉카 기사 태구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준 바. 오늘(11일) 밤 방송될 ‘렉카’에서 이태선이 그려낼 태구가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KBS 드라마스페셜 2019 ‘렉카’는 축구 올림픽대표팀 친선 경기 중계 관계로 11일 금요일 밤 11시 45분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