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긴어게인3' 수현, 한국에서 하루만에 이탈리아로..다시 뭉친 '완전체 패밀리'

?

'비긴어게인3' 수현(사진=방송 화면 캡처)


버스킹 멤버들과 수현이 다시 만났다.

11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3’에서는 떠난 줄 알았던 수현이 다시 돌아왔다.

버스킹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온 이들은 숙소 주인이 둘째딸을 소개하고 싶다는 말에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러나 숙소 주인이 소개한 사람은 바로 수현이였다. 멤버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반갑게 수현을 맞았다.

수현은 이탈리아 남부 버스킹을 마친 후, 한국에서의 스케줄 때문에 일찍 귀국했었다. 공항에서 수현은 "저 어제 한국에 왔는데 오늘 다시 이탈리아로 갑니다"라며 "3일 동안 이탈리아에서 한국, 또 한국에서의 스케줄을 마친 후 하루 만에 다시 이탈리아로 간다"고 덧붙였다.

이어 수현은 “제 인생에 다시 없을 순간이기 때문에 몇 시간이라도 놓치고 싶지 않았다”면서 다시 이탈리아로 돌아온 이유를 밝혔다. 수현의 24시간 비행 투혼 끝에 박정현, 헨리, 하림 등 다시 한번 완전체 패밀리가 뭉칠 수 있게 됐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