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산슬 ‘무시로’ VS 김연자 ‘블링블링’

?

유재석, 김연자(사진=MBC)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이 ‘아모르파티’ 작사가 이건우 앞에서 트로트 퀸 김연자와 깜짝 노래 대격돌(?)을 펼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유재석은 나훈아의 ‘무시로’를, 김연자는 신곡 ‘블링블링’을 부르며 흥을 대폭발 시켰다고 해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린다.

오늘(12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유재석이 ‘아모르파티’의 작사가 이건우, 트로트 퀸 김연자와 유산슬의 신곡 ‘합정역 5번 출구’ 작사 작업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건우는 ‘아모르파티’를 비롯해 태진아의 ‘사랑은 아무나 하나’,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 DJ DOC의 ‘미녀와 야수’, 룰라 ‘날개 잃은 천사’ 등 장르를 불문하고 명곡을 탄생시킨 대한민국 대표 작사가다.

유산슬의 신곡 ‘합정역 5번 출구’ 작사 작업 중 유재석과 김연자의 때아닌 트로트 대격돌(?)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유재석은 ‘안동역에서’에 이은 또다른 애창곡인 나훈아의 ‘무시로’를 맛깔나게 열창하며 뽕필 충만한 꺾기 실력으로 유산슬의 매력을 한껏 뽐냈다.

이에 실제로 그의 노래를 처음 드는 이건우는 감동한 듯 “기가 막히네요~”라며 감탄했고,김연자 또한 한층 업그레이드된 그의 실력에 깜짝 놀란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트로트 퀸 김연자는 이건우가 작사한 ‘제2의 아모르파티’가 될 신곡 ‘블링블링’을 부르며 다시 한 번 예술적인 무대를 펼쳤다. 트로트 선배 김연자의 손짓 발짓에 반응하던 유재석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리듬에 몸을 맡기며 흥을 대폭발 시켰다는 후문이다.

또한 세 사람은 ‘합정역 5번 출구’의 맞춤 가사를 생각하다 출구(?)를 찾지 못해 멘붕에 빠지는가 하면, 가사 검증을 부탁한 이에게 트로트 노래들의 ‘출구조사가 필요하다’는 뜻밖의 평을 듣고 난관에 부딪혔다고 해 과연 무사히 가사를 완성했을 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떠오르는 ‘트로트 신인’ 유산슬과 대세 ‘트로트 퀸’ 김연자의 때아닌 트로트 대격돌 현장은 오늘(12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을 중심으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드럼 신동 유재석의 ‘유플래쉬’, 트로트 신인 가수 유산슬의 ‘뽕포유’ 까지,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