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 회사설립+한류 진출까지?…선배들의 유산슬 빅픽처에 '당황'

?

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트로트계 이무기로 우뚝 선 신인 가수 유산슬의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트로트 베테랑 태진아-진성-김연자-작곡가 김도일이 중국집에 모여 유산슬과 유린기를 앞에 두고 빅픽처를 그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트로트 대선배님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빅픽처 앞에서 자신도 모르게 데뷔 앨범까지 내게 된 유산슬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늘(12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트로트계 용을 꿈꾸는 이무기로 센세이션을 몰고 온 신인가수 유산슬(유재석 분)의 본격적인 데뷔 앨범 작업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산슬의 첫 데뷔 무대를 이끈 가수 태진아-진성-김연자-작곡가 김도일이 중국집에 모인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유산슬의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가장 가까이에서 본 진성은 유산슬에 대한 극찬을 쏟아내며 데뷔 앨범 제작에 대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이어 태진아도 “산슬이는 누가 제작해도 대박!”이라며 김도일과 함께 의견을 모아 유산슬이 모르는 ‘유산슬 성공 데뷔’를 위한 회사 설립부터 앨범 콘셉트, 한류 진출 계획 등 앞으로의 빅픽처를 그리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이들은 유산슬에게 트로트계 전설의 매니저를 추천하며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는데, 엄청난 체력왕이라는 매니저의 정체에 유산슬은 몸 둘 바를 몰라했다고 해 과연 그 주인공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유산슬은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의 빅픽처를 듣고 당황해 ‘산슬둥절’한 모습을 보이며 터져 나오는 웃음을 애써 참고 있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한다. 음식 유산슬과 유린기까지 앞에 두고 “유산슬의 성공을 위하여!”를 외치며 힘을 모은 ‘유산슬 데뷔 앨범 프로젝트’가 과연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오늘 방송에서 본격적인 앨범 작업에 나선 유산슬의 데뷔 앨범 자켓 촬영 현장도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유산슬은 ‘흥탄유산슬’ 컨셉으로 진행된 촬영에서 ‘사랑의 초인종’의 주인공인 설하윤의 도움을 받았는데, 손 끝-발 끝-눈 끝, 일명 ‘쓰리 끝’ 포즈를 취하며 뽕필에 흠뻑 젖은 유산슬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안동역에서’로 첫 데뷔 무대를 성공리에 마치고 자신도 모르게 본격적인 데뷔 앨범 작업에 투입된 유산슬의 모습은 오늘(12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을 중심으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드럼 신동 유재석의 ‘유플래쉬’, 트로트 신인 가수 유산슬의 ‘뽕포유’ 까지,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