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범, jTBC ‘빠담빠담’ 정우성 의형제로 안방극장 컴백

입력 2011-08-10 16:11:55 | 수정 2011-08-10 16:11: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정현 기자] 배우 김범이 종합편성채널 jTBC의 개국 드라마 ‘빠담빠담 -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이하 ‘빠담빠담’)을 통해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2010년 3월 종영한 MBC 드라마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이후로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 각국의 팬미팅 및 프로모션 등 해외 활동에 주력해 온 김범은 드라마 ‘빠담빠담’을 통해 1년 반만의 반가운 국내 복귀를 알리게 됐다.

‘빠담빠담’은 프랑스어로 ‘두근두근’을 뜻하는 말로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PD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친구의 음모 때문에 복역하는 등 거친 인생을 살아온 양강칠(정우성)과 대차고 발랄한 수의사 정지나(한지민)가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김범은 정우성과 함께 수감생활을 하며 의형제처럼 지내는 이국수 역을 맡았다. 이국수는 스스로를 사람의 몸에서 태어난 천사라 믿는 엉뚱한 4차원 매력의 소유자로 강칠(정우성)의 수호천사를 자처하는 인물이다.

김범은 “드라마 ‘빠담빠담’은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는 감독님, 작가님의 작품이었고, 대본을 읽으며 그 매력에 푹 빠져버렸다. 흥미진진한 스토리, 배우로서 배울 수 있는 매력적인 캐릭터, 존경하는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멋진 배우 분들과의 작업이 굉장히 설레고 기대된다”며 작품에 대한 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오랫동안 기다려 주신만큼, 배우로서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드라마 ‘빠담빠담’을 통해 요즘 같은 사회에 사람과 사람 사이의 따뜻함을 전하는 동시에, 전에 없었던 새로운 장르로 감동과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종합편성채널 jTBC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기대작 ‘빠담빠담’은 9월 초 첫 촬영을 앞두고 있으며 12월 초 방영 예정이다.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공주의 남자’ 박시후, 팬들의 정성 담긴 100인분 도시락에 ‘함박웃음’
▶ 조인성, 일본 팬미팅 성황리 마쳐 “바람 피라고 했는데, 안피셨네요”
▶ '화성인 바이러스' 스마트폰 노예녀 출연 "방송 최초 카카오톡 토크"
▶ 김윤아, 당당함은 피부에서? 백자 피부 ‘자체발광~’
▶ 박재범-권리세, 화보 통해 섹시+건강미 발산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