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엄기준, '더 바이러스' 통해 한국판 잭 바우어 등극

입력 2013-03-02 19:42:18 | 수정 2013-03-04 12:4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권혁기 기자] 배우 엄기준이 케이블 방송 OCN '더 바이러스'(극본 이명숙, 연출 최영수)를 통해 한국판 잭 바우어에 등극했다.

3월1일 첫 방송을 시작한 '더 바이러스'에서 엄기준은 열혈반장 이명현 역을 맡았다. 이명현은 2년 전에 딸을 잃은 뒤 오로지 일에만 매진하는 워커홀릭으로 다소 까칠하고 예민한 성격의 소유자다.

극중 이명현은 사상 초유의 바이러스 감염 사태를 목도하고 전전긍긍하는 한편, 파워 넘치는 리더십으로 위기대책반을 이끌며 상황을 통제하려는 모습이 그려지며 극에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또한 엄기준은 날카로운 눈빛과 함께 터프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 여태껏 보인 적 없는 마초적인 매력을 물씬 풍기면서 마초남에 등극했다.

엄기준은 거침없는 돌직구 언변과 행동들로 카리스마를 폭발시키면서도 딸을 잃고 상심에 빠진 세밀한 감정 표현까지 놓치지 않으며 '섬세한 마초남' 캐릭터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는 것.

특히 엄기준의 이러한 변신은 마치 인기 미국 드라마 '24'의 주인공 잭 바우어를 연상시키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믿고 보는 엄배우! 뮤지컬에서부터 쌓여 온 내공이 이렇게 발휘되네요" "앞으로 고군분투할 이명현 반장님의 모습이 완전 기대됩니다. 빨리 다음주가 왔으면 좋겠어요" "방송 전 제작진들이 '24' 잭 바우어를 언급하던 이유가 있었네요. '더 바이러스' 끝나면 엄기준은 '엄 바우어'가 되실 듯" 등 엄기준과 캐릭터를 향한 호평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렇게 열혈 반장으로 완벽 변신한 엄기준의 출연과 함께 신선한 소재와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더 바이러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출처: OCN '더 바이러스' 포스터)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송승헌 싱가포르 방문, 현지 국영 방송사 '닥터진' 편성
▶ ‘내 딸 서영이’ 따듯한 가족애 보이며 해피엔딩 ‘훈훈’
▶ 류승룡vs류승룡…'7번방의 선물', '광해' 넘어설까?
▶ [w위클리] ‘아빠 어디가’ 윤후, 뜨거운 인기 반갑지만 않다?
▶ [포토] 타이니지 명지, 혼혈 착각 부르는 이국적인 외모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