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돈의화신' 의리녀 홍주임, 알고보니 이덕화 딸 이지현!

입력 2013-03-17 11:46:45 | 수정 2013-03-17 14:1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SBS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에서 주인공 강지환을 도와주는 사무실 여직원이 배우 이덕화의 딸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극중 비리검사 이차돈(강지환)은 '‘슈달'(슈킹의 달인)로 찍혀 검찰청에서 쫓겨났는데 이 때 검사실 양계장(양형욱)과 함께 의리를 지켜 보따리를 쌌던 홍자몽 주임이 바로 이덕화의 딸 이지현이다.

이차돈과 함께 비리 3총사였던 이들은 이차돈이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한 이후에는 의리 3총사로 끈끈한 정을 이어가고 있다. 강지환을 사이에 놓고 좌청룡 우백호로 불리는 양계장과 홍주임은 코믹한 역할로 극중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특히 홍자몽은 이차돈이 정신병원에 갇혀 있는 어머니(박순천)를 만나기 위해 잠입하는 과정에서 이차돈의 여동생으로 신분을 위장해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

극중 이름 홍자몽에서 느껴지듯 자몽주스처럼 달콤하고 상큼한 매력의 이지현은 그동안 '광개토대왕' '‘아테나:전쟁의 여신' 등에 출연했는데 이번 '돈의 화신'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덕화가 출연하는 SBS 월화드라마 '야왕'에서 극중 딸 김성령이 차변호사(권상우)와 자주 만나고 '돈의 화신'에서는 실제 딸 이지현이 이변호사(강지환)와 붙어 다니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이덕화 이지현의 소속사인 데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지현이 아버지의 후광을 입기 싫다며 직접 오디션에 참여했고 치열한 경쟁을 통해 좋은 배역에 캐스팅된 만큼 연기 가문의 전통을 이어가겠다는 열의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현의 할아버지는 성격파 배우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이예춘이다. (사진출처: SBS '돈의화신' 방송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윤민수 윤후 함께한 CF 보니…엄마미소 폭발 '후요미'
▶ 유퉁, 4월 7번째 결혼 발표…이번엔 33세 연하 몽골 여성
▶ ‘연애의 온도’ 이민기 “실제 연애에서 싸운 기억 별로 없다, 참는 편“
▶ [w위클리] “공감대 없는 1위 시상”…음악방송 순위제 부활, 괜찮을까?
▶ [포토] 故 이응재 사망, 조촐하게 마련된 빈소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