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땀 많이 흘리는 아이, 영양 뺏겨 키 안 큰다?

입력 2013-03-20 08:40:06 | 수정 2013-03-20 09:4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선영 기자] 유난히 길었던 겨울이 끝나고 제법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지면서 한 낯에는 때때로 땀이 나기도 한다. 하지만 주변을 둘러보면 날씨가 따뜻할 때는 물론이고 추운 겨울에도 활동을 하거나 따뜻한 음식을 먹으면 땀을 비 오듯이 흘리는 아이들이 있다.

이런 경우 한의학에서는 인체 보호막의 하나인 위기(衛氣)가 약해진 것으로 보고 ‘위기허약’이라 한다. 하지만 부모들은 대개 그냥 체질 문제로 생각하거나 방치해두는 경우가 많다. 아이가 땀을 많이 흘린다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도 허다하다.

어린아이가 땀을 많이 흘리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으나 가장 흔한 것은 위장이 약해서 잘 안 먹고 입맛을 잃어버린 경우다. 기관지가 약해서 조금만 날씨가 이상해도 기침을 하고 가래 끓는 소리를 내는 아이 역시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땀과 함께 소실이 되는 무기질을 음식으로 보충할 수 있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먹지도 않으면서 많은 땀을 흘린다면 성장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땀에는 수분과 염분뿐 아니라 철, 마그네슘, 지방산 등과 같은 무기질도 다량 포함되어 있어 여러 가지 이유로 땀을 너무 많이 흘리면 땀을 통해 몸속에 있는 각종 무기질들이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결과를 초래해 건강뿐 아니라 성장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철이 결핍되면 빈혈이 생기고 나트륨이 부족해지면 탈수현상 및 근육경련이 발생하며 마그네슘이 부족해도 신경이 불안정해지면서 근육경련이 일어난다.

따라서 땀을 많이 흘리는 아이들은 대부분 식욕을 잃고 피로를 쉽게 느끼며 만사를 귀찮게 여기고 짜증을 잘 내는 경향을 보이며 일반적으로 허약체질인 경우가 많을 수밖에 없다. 게다가 더욱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점은 성장이 느려진다는 것이다.

클 수 있는 시간은 한정되어 있는데, 땀을 너무 많이 흘려 건강이 나빠지면 그만큼 키 성장이 지연되거나 심한 경우 작은 키로 머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성장기의 아이들의 경우 땀을 많이 흘리는 증상을 보이면 반드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성장클리닉전문 한의원 하이키 천안점 하재원 원장은 “요즘 아이들의 질환을 보면 어른의 질환을 많이 닮아가고 있는데, 성인의 대다수 질병은 어혈에서 비롯된다”며 “어린이들의 질병 역시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어혈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이키는 아이들이 땀을 많이 흘리는 증상에도 원인을 찾아 그 자체를 치료하는 약뿐 아니라 어혈을 풀어주는 약과 기를 보충시키는 약을 함께 처방해서 치료한다. 이 경우 보다 빠르고 좋은 효과를 보이며 여러 가지 문제를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life@wstarnews.com

▶ 구직男女, 취업 선물로 ‘이것’ 받고 싶다
2013년 나에게 맞는 중고차 판매 방법은?
▶ 2030 시티족 생활가전 트렌드 “스마트한 것이 필요해”
▶ 직장인,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 1위 ‘감성충만 OO여행’

▶ 에이수스, 터치스크린 울트라북 ‘비보북 시리즈’ 추가 3종 출시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