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싸이, 단독콘서트에 30억원 제작비 투입

입력 2013-03-20 20:23:01 | 수정 2013-03-20 20:2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자영 기자] 가수 싸이가 단독 콘서트에 무려 30억원을 투입했다.

3월2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싸이는 4월1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단독 콘서트 ‘해프닝’에 30억원이라는 대규모 제작비를 투입했다.

공연장을 찾은 팬들이 역동적인 안무를 실감나게 느낄 수 있도록 방대한 크기의 LED 영상을 준비하고 다양한 특수효과를 동원한다는 계획이다.

싸이 콘서트 특수효과는 작년 빅뱅, 2NE1 월드투어 진행 당시 감각적인 화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비주얼 콘텐츠팀 ‘파서블 프로덕션’과 미국, 일본 등지에서 특수효과를 전문으로 담당하던 스태프들이 담당하여 깜짝 놀랄만한 새로운 구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싸이는 이번 콘서트를 통해 ‘강남스타일’을 이을 신곡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라 더욱 기대가 높다.

한편 싸이 공연 티켓은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장재인 측 “근긴장이상증 확진, 청력-안면 마비 사실무근”

▶ 김부선 충격 고백, 성상납 제안 받은 적 있다? “거절했더니…”
▶ ‘금나와라 뚝딱’ 연정훈 캐스팅 확정, 한지혜와 운명적인 사랑
▶ [리뷰] ‘연애의 온도’ 싸움도 사랑이라고 말하는 현실 연애 지침서
▶ [w위클리]'그 겨울' 호평…제작사들은 半사전제작 안할까? 못할까?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