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봇대로 오해받은 애 ‘거긴 화장실이 아닌데…’

입력 2013-03-24 12:31:48 | 수정 2013-03-24 12:3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이프팀] 전봇대로 오해받은 아이가 등장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봇대로 오해받은 애’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해변에서 모래찜질 놀이 중인 아이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런데 이때 어디선가 나타난 강아지 한 마리가 모래찜질 중인 아이의 머리에 영역 표시를 시작했다.

특히 모래 때문에 옴짝달싹 할 수 없는 여자아이가 강아지의 오줌세례를 받는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봇대로 오해받은 애 정말 웃기네” “씁쓸하다” “전봇대로 오해받은 애 어쩌면 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 : 해당 영상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쥐 잡는 거미 ‘순식간에 쥐 한 마리를 꿀꺽’
▶ 귀찮은 선생님 시험지, 이렇게 쉽게 작명을? ‘폭소’
▶ 밥 값 하는 강아지, 바쁜 주인을 위해 요람 흔들흔들 ‘영리해’
▶ 시급 8천원 편의점, 꿈의 아르바이트? 황금일터 vs 헬게이트
▶ [포토] 엘 잡는 성열의 입담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