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 겨울' 조인성, 송혜교 그리움에 폭풍눈물 흘린다

입력 2013-03-28 15:03:18 | 수정 2013-03-28 15:0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권혁기 기자] 조인성이 송혜교에 대한 그리움에 폭풍눈물을 흘렸다.

3월28일 방송될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선 오수(조인성)가 오영(송혜교)을 향한 그리움의 눈물을 흘린다. 27일 방송된 '그 겨울, 바람이 분다' 14회에서 모든 것을 알게된 영이 수와 왕비서를 떠나 보내는 장면이 방송을 탔다.

둘만의 여행에서 돌아온 영은 집에 돌아오자마자 수에게 이제 그만 집에서 나가달라고 하고, 수는 아무 말 없이 영의 뜻에 따라 집을 나섰다. 영과 헤어지고 희선의 집으로 돌아온 수는 아무렇지 않은 듯 잠을 자고, 차를 팔아 진성의 아버지에게 돈을 주고 김사장을 만나 78억을 정리할 새로운 판을 짜고 조금씩 자신의 주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런 수의 모습은 오히려 아무렇지 않은 듯 해 보였다.


하지만 15회에서 수는 늘 자신의 곁을 지켜준 희선(정은지)과 함께 술을 마시며 그 자리에서 희선에게 눈물로 속마음을 고백한다. 그동안 애써 꾹꾹 누르며 참아왔던 영을 향한 그리움과 사랑, 보고 싶은 마음들이 한번에 모두 뒤섞여 눈물 방울이 되어 떨어진다.

이날 방송되는 이 장면은 영의 집을 나온 수가 처음 자신의 속 마음을 그대로 내보이는 씬으로 조인성의 명품 눈물 연기와 함께 어우러지며 그 시너지를 발휘,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작사 관계자 역시 "오늘 방송되는 15회는 수와 영, 두 사람의 모습이 먹먹함과 안타까움 그 자체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 보내고 서로 그리워도 볼 수도, 연락조차 할 수도 없는 상황의 두 사람을 그대로 보여주는 15회는 그 어느 때보다도 가슴 시리고 먹먹함 가득한 한 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후 10시 방송. (사진제공: 바람이분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그 겨울' 16부 종영, 작품의 완결성 위해 연장 없이…
▶ [w위클리] 가요계 발라드 강세 ‘봄 노래로 힐링하세요’
▶ '남자가 사랑할때' 연우진 삼각관계 실제 상황? "승자 경험 있다"
▶ [★인터뷰] 더 포지션 임재욱 "부드러운 이미지? 엽기가 더 좋아요"
▶ [포토] 강소라 '짧아도 너무 짧은 치마바지'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