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정민-곽도원, 영화 ‘곡성’으로 두번째 호흡 ‘어떤 역할 일까?’

입력 2014-04-11 09:05:00 | 수정 2014-04-11 09: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슬기 인턴기자] 영화배우 황정민이 영화 ‘곡성’에 캐스팅 확정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4월11일 한 매체는 영화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이 곽도원과 황정민의 캐스팅을 완료했다”라며 “일본의 유명 배우이자 감독인 기타노 다케시가 출연 물망해 오른 상태다”라고 보도했다.

‘곡성’은 괴이한 일본인이 시골의 한 마을에 찾아오면서 연속해서 사건과 사고가 벌어지자 경찰이 이 사건을 해결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물이다.


곽도원은 극 중 사건을 해결하는 경찰 역을, 황정민은 그의 수사를 돕는 도사 역을 맡았다. 앞서 두 사람은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형제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편 ‘곡성’은 2010년 ‘황해’로 데뷔한 나홍진 감독이 4년 만에 메가폰을 잡은 신작으로 곧 조연 캐스팅을 완료한 후 하반기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