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지호 나쁜손 언급 “이영자 레전드 영상…손 위치 1년 뒤에 알았다”

입력 2014-08-05 15:40:00 | 수정 2014-08-05 15:4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택시’ 이영자와 오지호가 5년만에 다시 만났다.

8월5일 방송될 tvN ‘현장토크쇼 택시’ 341회 ‘제주 특집’ 1탄에는 오지호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주도에서 영화 촬영중인 오지호를 만나러 이영자와 오만석, 자석 MC가 직접 찾아간 것. 5년만의 재회에 설렘과 긴장을 안은 오지호, 이영자의 모습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주도 녹화 오프닝에서 오만석은 이영자 없이 홀로 열며, 오지호를 맞았다. 오지호는 이영자가 없자, “불길한 예감이 든다. 운동을 해야 하나? 어디선가 달려들 것 같은 불안함이 엄습한다”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영자는 녹화장 뒤에서 “5년 만에 만난다. 이번에도 안길 것이다. 걱정인건 5년 전에 비해 8kg이 늘었다”고 말하며, 오지호와의 설레는 재회를 준비했다. 말이 끝나기 무섭게 이영자는 갑자기 나타나 우사인볼트처럼 뛰어서 오지호에게 향했다. 느닷없이 뛰어든 이영자로 인해 ‘제2의 레전드’ 영상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영자와의 레전드 영상 관련해서 오지호는 “주변에서 말해줘서 1년이 흐른 후, 그 영상을 다시 봤다. 그 때 ‘나쁜 손’을 처음 봤다. 그 전까지는 정말 몰랐었다”고 말했다.

또 “그 당시 명품 브랜드에서 가죽재킷을 협찬 받았다. 그런데 영자씨 안으면서 뜯어져서 제 돈 주고 다시 샀다. 200~300만원 정도였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오지호 나쁜손 소식에 네티즌들은 “오지호 나쁜손 몰랐다니 말도 안 돼‘ ”오지호 나쁜손이라니 내가 다 민망“ ”오지호 나쁜 손 진자 빵터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제공: tvN)

w스타뉴스 이슈팀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