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촉촉한 피부를 원해? 기초 스킨케어가 핵심!

입력 2018-02-14 17:08:02 | 수정 2018-02-14 17:0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얼굴을 스치는 찬바람 탓에 눈에 띄게 피부가 푸석해지는 요즘이다. 이는 피부의 신진대사가 균형을 잃고 피지분비량과 수분량이 줄어들면서 급격히 건조해지기 때문인데 이럴 때일수록 피부관리의 가장 기초단계인 세안과 스킨케어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환절기에는 일시적으로 피부 타입이 바뀔 수 있기 때문에 계절에 따라 사용하던 세안제를 바꿔보는 것도 좋은 방법. 메마르고 건조한 겨울, 촉촉한 피부를 사수하기 위한 피부타입 별 기초 스킨케어 관리 팁을 소개한다.

▷ 건성피부 - 수분 유지가 관건!



피부에 각질이 쉽게 일어나는 건성피부는 피부의 수분을 잃지 않도록 씻는 것이 관건이다. 오일이나 크림 등 보습성분이 들어있는 메이크업 리무버로 1차 세안 후 약산성 폼 클렌저를 사용해 미지근한 물로 2차 세안하는 것이 좋다. 세안 후에는 가벼운 제형부터 묵직한 제형의 크림을 서너 겹 덧발라 탄탄한 수분막을 만들어주자.

▷ 지성피부 - 피지와 각질로부터 피부를 사수하라!



과다한 피지분비로 오염물질이나 먼지가 달라붙기 쉬운 지성피부는 세안 시 피지와 각질을 없애고 트러블을 예방하는 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 피지를 제거하기 위해 따뜻한 온도의 물로 세안하고 마지막에는 차가운 물로 가볍게 패팅하며 모공을 조여준다. 이틀에 한번씩 스팀 타월을 이용해 모공 속 피지를 녹여주면 피부 표면에 붙어있는 죽은 각질층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 지성피부의 경우 끈적한 크림이 피부에 오히려 트러블을 유발시킬 수 있으므로 ‘7스킨’ 사용법을 이용해 촉촉한 피부의 밑바탕을 만들어주는 게 좋다.

★ 세안 전후 5분 마사지 팁



세안 전후 약 5분간의 마사지로 훨씬 생기 있는 얼굴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마사지크림을 얼굴에 바르고 너무 오래 문지르면 메이크업 노폐물이 뒤엉켜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먼저 기름기가 많은 T존부터 피지선이 부족한 부분 순으로 닦아내며 피붓결에 따라 양볼을 부드럽게 마사지한다. 물로 닦아낼 때는 얼굴을 문지르지 말고 물을 끼얹는다는 느낌으로 여러 번 헹군다. 다만 뽀드득한 느낌이 날 정도로 씻게 되면 피부에 꼭 필요한 수분과 유분을 빼앗겨 건조하고 민감한 피부를 만드는 원인이 되므로 피해야 한다.

(Editor’s Pick)



헤라 시그니아 크림 ::: 아모레퍼시픽 50여 년의 연구와 식물 줄기세포 연구 노하우를 담아 탄생된 크림으로 부드럽고 밀착감 있게 녹아드는 고농축 텍스처가 피부를 환하고 생기있게 만들어주는 토털 안티에이징 크림

수나리 프리미엄 펩타이드 앰플 ::: 인삼추출물 성분이 거칠고 푸석한 피부에 오일 보습막을 형성하여 촉촉하고 매끈한 피부로 가꿔주는 진한 텍스처의 고농축 프리미엄 기능성 앰플

③ 에프에프 메이크잇 리얼 마사지크림 ::: 16가지 천연추출물과 자연유래성분을 함유해 피부탄력과 영양공급에 효과적인 마사지크림 (사진출처: 한경닷컴 DB, 헤라, 수나리, 에프에프)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