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릭, '포세이돈' 첫 촬영 시작…해양경찰 변신 완료

입력 2010-11-11 14:05:39 | 수정 2010-11-11 14:0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근 전역한 연기자 에릭(문정혁)이 브라운관에 복귀할 준비를 마쳤다.

11일 소속사 탑클래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에릭은 최재환과 함께 지난 9일, 충남 태안 신진항에서 포세이돈 첫 촬영을 시작했다. 에릭은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해양경찰 김선우로 분해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극 중 라이벌 관계인 김강우와 드라마 '나는 달린다' 이후, 두 번째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며 "함께 데뷔한 김강우와 연리자로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이 맡은 김선우는 일반 해경에서 특수상황대응팀 포세이돈에 스카우트 돼 팀원으로 성장하는 캐릭터다.

한편 국내 최초 해양 드라마 '포세이돈'에는 에릭(문정혁)외에 최재환, 김옥빈, 김강우, 전혜빈, 유노윤호 등이 출연하며 2011년 상반기에 반영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부수정 기자 oasis@hankyung.com





▶ [화보] '헉 파격 드레스' 이채영, '레드카펫 위의 관능미'



▶ [화보] 백화점 무더위속 란제리가 모피를 만났을때



▶ [화보] 백지영, 속옷 브랜드 '야르시.비' 론칭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POLL

공직자들의 골프 허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오는 2030년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살만한 나라는 어디가 될까요.

포토슬라이드

ũƿ﷿ ڼ  ֽ ڼ HK۰ ڼ 6ȸ Ϻ Ѱ α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