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51% “동료와 대화하는 시간 하루 평균 10분 미만”

입력 2015-06-02 13:35:00 | 수정 2015-06-02 13:3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쁜 업무 속, 직장인들은 하루에 몇 명의 동료들과 대화를 나누며 살아갈까?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 www.incruit.com)는 자사 회원 618명을 대상으로 ‘동료와의 대화시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기간 : 2015-05-22 ~ 2015-05-29)

그 결과, ‘하루 평균 업무관련 얼굴을 보고 대화를 나눈 상대가 몇 명인가요? (사내/외, 거래처 담당자 모두 포함)’라는 질문에 ‘5명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50.5%로 가장 많았으며, ‘5명 이상 10명 미만(35.1%)’, ‘10명 이상 20명 미만(11%)’, ‘20명 이상 30명 미만(2.7%)’ 등의 답변이 차례로 이어졌다.

반면, ‘업무와는 관계가 없지만 얼굴 보고 대화를 나눈 동료들의 수가 몇 명인가요?’라는 질문에는 ‘5명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0.4%로 가장 많았으며, ‘5명 이상 10명 미만’이 23.8%, ‘10명 이상 20명 미만’이 21%로 각각 집계되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어떤 일로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일까? 이와 관련한 답변(복수응답)으로는 ‘휴식 및 티타임’이 289명으로 1위를 기록했으며, ‘식사시간(252명)’, ‘사내 회의(227명)’, ‘거래처 및 사외 담당자와의 미팅(137명)’, ‘사내외 보고 시간(167명)’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교육 시간(72명)’, ‘면담 시간(67명)’, ‘흡연 시(60명)’등의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

한편, 얼굴을 보지 않고 업무를 처리할 때 주로 이용하는 수단으로는 ‘전화’를 선택한 응답자가 35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메일’이 221명, ‘메신저’가 208명, ‘두 방법 이상 혼합’이 103명, ‘팩스가 27명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얼굴을 보고 일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경우 중 일 처리가 더 편한 상황으로는 ‘얼굴을 대하고 일하는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2.8%로 ‘얼굴을 대하지 않고 일하는 것’이라고 답한 23.1%의 응답자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한편, ‘이 부분엔 큰 관심이 없다’라고 의견을 준 응답자도 14.8%에 달했다.

직장인들이 업무 중 한 사람과 대화하는 데 평균적으로 사용하는 시간은 다소 짧은 ‘10분 미만’이 51.8%로 가장 높았으며, ‘10~20분(29.4%)’, ‘20~30분(10.2%)’, ‘30~40분(3%)’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40~50분(1.3%)’, ‘50~60분(1.1%)’, ‘60분 이상(3.2%)’등 시간이 긴 항목일수록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같은 팀원임에도 하루 종일 대화 한번 나누지 않는 경우가 있나요?’라는 질문에는 ‘가끔 그렇다’는 답변이 34%로 1위를 기록했으며, ‘그렇지 않은 편이다’가 27.9%, ‘절대로 그렇지 않다’가 13.2%로 집계 되었다. 반면, ‘자주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도 2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같은 팀원 간의 대화가 없는 경우는 언제일까? 이에 32.9%의 응답자가 ‘개인적으로 부딪히고 싶지 않은 성향 때문에’라고 답했으며, ‘팀 내에서도 업무의 접점이 없음’, ‘각자의 일정 상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의견이 24%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공사 구분에 따른 철저히 사무적인 관계여서(16.6%)’라는 답변도 있었다.

해당 설문과 관련해 하루 평균 자신이 만나는 사람들의 수가 적당한지를 묻는 질문에 46.5%가 ‘적당하다’고 답했으며, ‘다소 적은 편이다(25.1%)’, ‘다소 많은 편이다(9.8%)’, ‘잘 모르겠다(8.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