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선배 최현석에게 "그럼 이기든지" 돌직구…왜?

입력 2015-06-02 19:35:44 | 수정 2015-06-02 19:3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 /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 /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선배 최현석에게 "그럼 이기든지" 돌직구…왜?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셰프가 최현석 셰프를 꺾었다.

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지누션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현석 셰프와 정창욱 셰프는 게스트 션의 냉장고 속 재료들로 '더 사랑하는 아내를 위한 요리'라는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최현석은 '혜품닭(혜영 품은 닭요리)'을, 정창욱은 커리와 누룽지를 합친 '커룽지'를 선보였다.

션은 '커룽지'를 맛보고 "좋아하는 맛이 다 담겼다. 누룽지의 바삭함과 닭가슴살, 커리의 매운 맛까지"라고 말하며 감탄했다.

이어 최현석의 '혜.품.닭'을 시식한 션은 "어떻게 닭에서 이런 맛이 나올 수가 있냐. 이 맛은 그냥 사랑이다. 소고기 보다 더 맛있다"며 "남편이 이 요리만 할 수 있다면 아내 사랑받는 것은 걱정이 없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극찬했다.

이날 션은 두 음식 사이에서 고민하다 아내의 입맛을 생각해 정창욱 '커룽지'를 선택했다. 최현석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내가 하고 싶은 요리를 했다. 여태 비슷한 요리가 없다. 왜 사람들이 최셰프 최셰프 하겠냐. 그게 사람들이 절 좋아하는 이유"라고 허세를 부렸다.

대결 전 약속했던 야자 타임에서 최현석이 "형님은 맛이 계속 겹치지 않습니까"라고 딴지를 걸자 정창욱은 "그럼 이기든지"라고 돌직구로 응수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