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하나, 시크릿 불화설 징후 보니 "한선화와 같은 소속인데…"

입력 2015-06-03 14:04:13 | 수정 2015-06-03 14:0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하나 "한선화와 같은 시크릿 소속인데…" 과거 인지도 불만 재조명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기사 이미지 보기

'시크릿 불화설' 정하나 "한선화와 같은 소속인데…" 과거 인지도 불만 재조명(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그룹 시크릿 불화설이 불거진 가운데 정하나의 인지도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한 방송에서 정하나는 한선화와의 인지도 차이 때문에 겪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당시 정하나는 Mnet 예능 프로그램 '비틀즈코드 시즌2'에서 일반인들이 본인을 알아보지 못한다고 전했다.

방송에서 정하나는 "(한선화와) 인지도 차이를 피부로 느낀다"며 "(한번은) 선화의 배웅을 받으며 택시를 탔는데 택시 기사가 내게 '저 친구 한선화 아냐? 친해요?' 이렇게 물었다"고 일화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한선화는 "나도 몰랐던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하나는 "나도 같은 그룹인데라고 생각했다"면서 "당시 그냥 웃으며 '친해요. 착한 친구죠'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선화는 지난 2일 오후 본인 트위터를 통해 Mnet '야만TV'에 출연한 멤버 정하나에 대한 불만 섞인 글을 올렸다.

1일 방송된 '야만TV'에서 정하나가 시크릿 멤버들의 술버릇에 대해 폭로했기 때문이다. 이날 정하나는 "난 술을 안 먹는 무알코올자"라며 "나머지 멤버들 술버릇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방송에서 정하나는 "선화는 취하면 세상에 불만이 많아진다"면서 "투덜투덜 투덜투덜 그렇다"고 말했다.

한선화는 정하나의 방송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한선화는 "3년전 한 두번 멤버간 분위기 땜에 술 먹은적 있는데 그 당시 백치미 이미지 때문에 속상해서 말한걸 세상에 불만이 많다고 말을 했구나"라며 "딱 한 번 술 먹었구나"고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