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감염관리학회 "메르스 병원 공개, 일반인 안돼…의료진에게만"

입력 2015-06-03 17:31:50 | 수정 2015-06-03 17:3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병원 공개 / 메르스 병원 공개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병원 공개 / 메르스 병원 공개 사진=YTN 방송 캡처


메르스 병원 공개

메르스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메르스 병원 공개에 대해 감염관리학회가 입을 열었다.

3일 감염관리학회는 명단 공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발생병원 명단이 공개될 경우 입원 환자가 동요할 것이란 이유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로 대한병원감염관리학회 홍보이사를 맡고 있는 이재갑 교수는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주최로 열린 메르스관련 간담회에서 “일반인에게 메르스 병원 공개는 반대하지만 의료진에게는 최대한 빨리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메르스 발생 병원이 일반인이게 노출될 경우 중요한 치료를 앞두고 있는 해당 병원 내 입원환자들이 크게 동요할 수 있다”는 점을 일반인에 명단 공개를 반대 이유로 제시했다.

이어 이 교수는 “(아직 명단이 공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많은 환자들이 알음알음으로 빠져나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병원이 치료 능력이 있음에도 환자들이 신뢰를 갖지 못하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등 모든 진료 기능이 마비될 수 있다”며 일반인에 대한 비공개 원칙을 고수 입장을 전했다.

대신 의료진에 대해선 병원 정보가 공개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질환 치료를 맡는 의료진이 감염될 경우 정상적인 병원 기능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대처하고 안전하게 환자 치료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의료진에게만 병원 및 환자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에게는 공개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