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송역에 '메르스 병원 공개' 안내문 논란…'대체 누가?'

입력 2015-06-03 19:36:08 | 수정 2015-06-03 19:3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병원 공개 메르스 병원 공개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병원 공개 메르스 병원 공개 / YTN 방송 캡처


오송역에 '메르스 병원 공개' 안내문 논란…'대체 누가?'

메르스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메르스 확진 환자 병원으로 추정되는 명단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오후 KTX 충북 오송역 3층 로비에는 '메르스 예방지침'이란 안내문이 게시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메르스 환자들이 거친 병원 11곳의 명단이 그대로 실려있다.

공개된 안내문에는 경기도, 서울, 충남 지역으로 상세하게 분류된 병원의 이름이 실렸으며, 해당 지역이나 병원 방문을 당분간 자제하라고 적혀 있다.

오송역 측은 이날 오후 9시께 게시물을 철거했지만, 이미 해당 게시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코레일 측은 "본사에서 병원명이 공개된 메르스 관련 안내문을 배포한 적은 없고 역에서 직원 개인이 정보 제공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게시한 것"이라며 "당초 오송역을 오가는 승무원 등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는데 승객들에게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게 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