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휴업 학교·유치원, 2시간 만에 2배 급증…'공포 확산'

입력 2015-06-03 19:42:56 | 수정 2015-06-03 19:4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6월 모의고사 메르스 휴업 / 메르스 휴업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6월 모의고사 메르스 휴업 / 메르스 휴업 사진=SBS 방송 캡처


메르스 휴업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예방을 위해 휴업하는 유치원과 학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휴업을 결정한 학교는 전국적으로 유치원 196곳, 초등학교 273곳, 중학교 55곳, 고등학교 7곳, 특수학교 9곳, 대학교 4곳 등 544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439곳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경기도에서는 유치원 179곳, 초등학교 210곳, 중학교 37곳, 고등학교 6곳, 특수학교 4곳, 대학교 3곳이 휴업에 들어갔다.

그 다음으로는 충북이 유치원 8곳, 초등학교 24곳 등 40곳으로 많고 충남은 초등학교 23개교를 포함해 31곳으로 파악됐다.

또 대전은 대학 1개교를 포함해 16곳이고 세종시는 유치원 6곳과 초등학교 4곳 등 10곳이다.

서울은 초등학교 6곳과 중학교 1곳 등 7곳이다.

하지만, 교육부 통계는 지방교육청과 차이를 보여 실제 휴업 학교는 544개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교육부는 3일 오후 3시 기준으로 휴업 중인 학교와 유치원이 경기 230곳, 충북 36곳, 충남 9곳, 세종 1곳 등 모두 276곳이라고 밝혔다. 불과 2시간 만에 2배 수준으로 급증한 것.

하지만, 교육부 통계는 지방교육청과 차이를 보여 실제 휴업 학교는 544개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휴업하는 학교와 유치원은 62곳으로 교육부가 발표한 40곳보다 훨씬 많다.

앞서 교육부는 3일 오후 3시 기준으로 휴업 중인 학교와 유치원이 경기 230곳, 충북 36곳, 충남 9곳, 세종 1곳 등 모두 276곳이라고 밝혔다.

불과 2시간 만에 2배 수준으로 급증한 것이다.

한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는 3일 30명으로 늘어나고 방역 당국이 격리·관찰하고 있는 대상자가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