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한 병원에 오직 메르스 환자만 진료?

입력 2015-06-03 21:43:08 | 수정 2015-06-03 21:4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사진=보건복지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보건당국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전용 병원 운용을 검토키로 했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3일 메르스 환자 수가 크게 늘어날 때를 대비해 ‘메르스 전용 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르스 환자 수가 국내 음압격리병상 수용 한계치를 벗어나면 특정 병원이나 병동을 정해 일반 환자를 모두 내보내고 메르스 환자만 진료하도록 하는 방안이다.

권준욱 기획총괄반장은 “환자가 급증하는 비상시에 오로지 메르스 환자만 보는 병원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국공립 기관에 대해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현재 병동 전체를 격리하는 ‘코호트 격리’가 시행하고 있다. 16번째 환자가 입원한 기간에 3차 감염이 일어난 ⓕ병원이 대상이다. 해당 병원 내에서 격리된 환자들은 시일이 다할 때까지 퇴원과 이동이 제한되고 있다.

복지부는 이날 메르스 격리 대상자 전날보다 573명 늘어난 1364명이라고 밝혔다. 자택 격리자가 1261명, 기관 격리자가 103명이다. 격리대상이었다가 격리해제된 52명이다. 이날 현재 메르스 사망자는 2명, 확진 환자는 30명(사망 2명 포함)이다. 확진 환자 28명은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치료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