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요미식회' 할매팥빙수단팥죽, 2500원 빙수 "옛날 그대로의 맛"

입력 2015-06-03 22:24:08 | 수정 2015-06-03 22:24: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요미식회 할매팥빙수단팥죽 / 수요미식회 할매팥빙수단팥죽 사진=tv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수요미식회 할매팥빙수단팥죽 / 수요미식회 할매팥빙수단팥죽 사진=tvN 방송 캡처


수요미식회 할매팥빙수단팥죽

3일 방송된 '수요미식회'에서는 쇼콜라티에 루이강이 특별 출연한 가운데 '빙수 특집'이 꾸며졌다.

이날 '수요미식회'에서 첫 번째 소개된 맛집은 부산 용호동의 '할매팥빙수단팥죽'이었다. '할매팥빙수단팥죽'은 얼음과 팥빙수, 사과잼의 조화로 평범한 맛이지만 이기대 공원에 다녀오는 사람들의 단골 코스로 자리잡은 맛집이다.

홍신애 요리연구가는 "팥을 삶는 데 남다른 비법이 있다. 저도 음식 장사를 하는 입장에서, 2500원에 팥을 그만큼 얹어준다는 건 팥값도 안나온다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강용석은 "변함없는 맛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집이다. 옛날 얼음 그대로인데, 그래서 텁텁한 맛이 아니다."라 말했다.

이어 "밀양 얼음골 사과를 구매해 직접 사과잼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수요미식회'는 이름난 식당에 숨어있는 음식의 역사와 유래, 그리고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포괄적으로 이야기는 토크쇼. 음식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미식 데이터베이스를 공유하며 음식 예능의 격을 한 단계 높였다. 박학다식한 패널들이 풀어가는 풍성한 식문화(食文化) 토크는 매회 방송 전후로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3일 오후 9시 40분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