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문지애 "MBC에 청춘 쏟았는데 더이상…" 충격 고백

입력 2015-06-03 09:26:12 | 수정 2015-06-03 09:2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문지애 "MBC에 청춘 쏟았는데 더이상…" 충격 고백
'택시' 문지애 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문지애 "MBC에 청춘 쏟았는데 더이상…" 솔직 고백(사진=택시 문지애 캡쳐)


전 MBC 아나운서 출신 문지애가 '택시'에 출연해 MBC 퇴사 이유를 밝혀 화제다.

2일 방영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프리랜서로 전향한 전 MBC 아나운서 문지애와 전 KBS 아나운서 오정연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문지애는 "MBC를 퇴사한 이유가 뭐냐?"는 이영자의 질문에 방송을 하고 싶어 나왔다고 고백했다.

문지애는 "파업이 끝난 이후에 내가 회사에서 더 이상 필요하지 않는 존재가 됐더라"고 토로했다.

문지애는 "어쨌든 나는 그때 당시에 내 청춘을 모두 쏟아 부었던 회사에서 더 이상 내가 필요한 존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지애는 "'내가 필요하지 않은 곳에서 왜 스스로 비참하다 느끼며 이곳에 머물러있는가"라며 "그래. 지금까지는 MBC라는 세계 안에서만 갇혀있었다면 이제는 밖으로 한 번 나가보자."고 마음을 먹었다고 전했다.

문지애는 "방송을 하고 싶어서 방송국 들어왔는데 방송을 못 하니 나가자'라고 생각 했었던 것 같다"고 덧붙여 공감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